. > 회원소식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회원
회원소식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주환경연합 작성일18-02-05 13:31 조회209회 댓글0건

본문

그녀의 손을 거치면 버림받을 뻔 한 어떤 물건도 새롭게 태어나게 된다.

 “이 세상에 쓸모없는 것은 없다고 생각해요

이 물건을 어떻게 하면 또 필요한 곳에 쓰이게 할까?" 가 늘 고민스럽죠

다 쓴 치약통이 칫솔꽂이로, 흔히 볼 수 있는 나뭇가지가 멋진 옷걸이로 탄생한다

이처럼 회원의 집에는 손수 만든 나무소품이나 자연물 소품이 가득하다

전 제가 살면서 자연에서 얻는 게 정말 많아요

집 안의 화초를 보면 기운이 절로 나고, 떠오르고 지는 해를 보면서 

오늘 하루도 무탈하게 보냈다는 힘을 받지요

봄이면 봄대로, 겨울이면 겨울대로 사계절마다 자연의 모습은 정말 경이로워요

지금은 성인이 된 아이도 있지만 4명의 아이를 키우며 지칠 법 할 때면 

자연을 벗 삼아 저를 다잡곤 했었죠

요새도 아이들이 말을 안들을 때면 저 혼자 화초를 보며 이야기하기도 한답니다

그럼 자연스레 아이들도 웃으며 분위기가 좋아지기도 하지요.”

 

광주환경운동연합에서 활동하다 금산으로 이사 온 뒤 인연이 닿아 

진주에서도 환경연합 활동을 하게 되었다

 

광주에 살 때 초등학생이던 셋째 딸을 소모임 활동에 자주 데리고 갔었어요

자연놀이, 책모임,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한 게 아이에게 

좋은 경험과 큰 자산이 되었나봐요. 많이 보고 느낀 만큼 성격도, 태도도 다르더라구요

주변의 어린 아이 엄마들에게도 영아때까지는 직접 돌보며 많이 경험하게끔 하라고 

말하지요. 추억을 많이 쌓이면 그 추억이 자양분이 되어 사랑받고

그 사랑을 나눌 줄 아는 어른으로 성장하게 되는 듯 합니다

3월부터는 야생화 자수 소모임 꼼수를 운영하려고 해요.  

전 제가 좋아하는 걸 가족이나 지인들에게도 추천하곤 한답니다

제가 좋아하고 잘 하는 자수를 진주에서 진행하게 되어 기뻐요.

수를 놓다보면 이런저런 걱정과 잡념도 사라지고 그 매력에 빠져들게 되지요

구절초, 상국, 장미 등 야생화도 배우고 수도 놓으며 

좋은 사람들과도 만나는 기분 좋은 모임이 될 거에요.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려요.”

나이가 들수록 여유가 생기고, 그 여유를 만나는 사람에게도 전하며 좋은 기운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회원은 말했다

사람은 사람 관계에서 만들어지며, 소박하면 행복해진다고 말하는 그녀에게서 

이미 넉넉한 마음과 여유를 한껏 느낄 수 있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소식 목록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정문 앞 스타벅스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