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10가지 음식 > 기후변화와 에너지+탈핵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이슈
기후변화와 에너지+탈핵

기후변화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10가지 음식

페이지 정보

작성자 탁영진 작성일16-04-14 11:49 조회1,212회 댓글0건

본문

5099d1b063cb90f9c33936b7cd207aee_1460602

기후변화는 우리에게 익숙한 과거와  결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수십 년에서 수백 년에 한 번꼴로 발생하던 강력한 기상재해의 발생빈도가 점점 잦아지고 우리가 알던 눈 덮인 산과 해안가의 모습도 달라지고 있다. 지구 평균기온은 한 해가 멀다 하고 최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중이다.
그래도 당신에게 기후변화가 여전히 멀게만 느껴진다면 최근 영국 미러지가 선정한 ‘기후변화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10가지 음식을 읽어볼 것을 권한다. 이것은 기후변화가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고 있는 실제상황에 관한 이야기이다.

 

01. 맥주 


01-맥주.jpg 맥주를 만드는 데 가장 중요한 원료는 물과 보리, 그리고 홉이다. 그런데 세계은행에 따르면 현재 16억 명이 절대적인 물 부족을 겪고 있고 2025년에는 무려 28억 명이 물 부족에 시달리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참고자료 보기). 게다가 평균 기온의 상승과 빈번해지는 기상재해는 보리와 홉의 생육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예컨대 2006년 유럽을 강타한 이상 고온과 폭풍우로 인해 보리 생산에 큰 차질을 빚은 적이 있다(참고자료 보기).
체코 연구진들은 홉(Humulus lupulus)이 기후변화에 매우 취약하다는 것을 알아냈는데, 기후변화가 진행되면 홉의 수확량은 7~10% 감소하고 맥주의 품질을 결정하는 α-acid 함량은 13~32%까지 감소할 것이라고 한다(참고자료 보기). 그뿐만이 아니다. 기후변화는 전통적인 맥주 양조 방식도 위협하고 있다. 벨기에에서 4대에 걸쳐 전통적인 방식으로 맥주를 만들어온 캔틸런 양조장에서는 맥주를 자연 방식으로 발효시킬 수 있는 시기가 점점 짧아지고 밤사이 온도가 충분히 떨어지지 않아 만들던 맥주를 내다 버리는 일이 종종 생기고 있다(참고자료 보기).

 

02 사과 

 

02-사과.jpg 온대지방의 과일과 견과류 나무가 정상적으로 자라고 상품가치가 있는 열매를 맺으려면 추운 기간이 충분하게 지속되어야 한다. 2004년 브라질과 프랑스의 연구자들은 겨울이 충분히 길지 않을 경우 사과나무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이상 증상(싹이 나지 않음, 개화가 늦어짐, 싹의 성장이 중단됨, 잎이 충분히 자라지 않음, 작고 납작한 모양의 사과, 결실이 줄어듦 등)을 보고하고 있다(참고자료 보기). 2011년 독일, 미국, 영국의 연구자들도 기후변화로 인해 겨울이 온화해지고 짧아지면서 사과를 비롯한 과일과 견과류 업계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경고했다(참고자료 보기).

 

03 초콜릿


03-초콜렛.jpg 초콜릿의 원료인 코코아 생산의 모든 과정에서 기후 조건은 중요한 역할을 한다(참고자료 보기). 나이지리아에서 코코아에 대한 기후변화의 영향을 연구한 학자들에 따르면, 햇빛과 비의 양, 강도, 지리적 분포 등은 코코아의 생장과 토양 환경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수분이 대기로 증발하는 정도 또한 코코아의 품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코코아 열매는 충분히 건조되어야 가공하기 좋다.
그런데 기후변화는 이 모든 과정을 변화시킬 수 있으며 코코아를 괴롭히는 병해충의 확산을 촉진할 수 있다. 가뭄이 지속되면 코코아 종자가 생명력을 잃고 다 자란 코코아나무에 수분이 부족한 경우에는 생산량이 감소하고 곤충 공격에 취약해진다. 우기가 길어지면 코코아 열매를 말리기가 어렵고 블랙포드 병(blackpod disease)이 확산된다. 가나와 코트디부아르에서 수행된 한 연구에 따르면, 지금은 코코아를 재배하기 적절한 고도가 100~250미터이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온도 상승으로 2050년에는 450~500미터로 높아지고 생산량은 감소하게 될 것이다(참고자료 보기).

 

04 커피


04-커피.jpg 전 세계 사람들의 애호품인 커피의 주 생산지는 중남미와 아프리카이다. 그런데 지난 2014년 대표적인 커피 품종인 Coffea arabicaCoffea robusta를 비롯한 여러 커피나무를 병들게 하는 Hemileia vastatrix라는 곰팡이가 크게 번지면서 중남미의 커피 생산이 큰 타격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로 인한 기후 패턴의 변화가 이 균류의 갑작스러운 확산을 촉진시킨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참고자료 보기). 연구 결과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인해 전 세계의 주요 커피 재배 지역이 달라지면서 커피 업계가 큰 타격을 입게 될 수도 있다(참고자료 보기).


05 와인


05-와인.jpg 2013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실린 한 논문은 2050년 경 지구 평균기온이 4.7℃ 또는 2.5℃ 상승한다는 두 가지 시나리오에 따라 전 세계의 주요 와인 산지 9 곳을 살펴보았다. 이 논문에 따르면 가장 큰 타격을 입는 곳은 세계 최고의 와인 산지로 꼽히는 프랑스의 보르도, 론, 투스카니 지방으로 와인 생산량이 무려 85%나 떨어질 것으로 예측되었다. 호주, 뉴질랜드,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70%, 남아프리카는 55%, 칠레는 40%가량 와인 생산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몇 년 전부터 기후변화로 인한 생산량 감소와 품질 저하로 고민하고 있는 와인 업계에 나쁜 소식이 더해진 셈인데(참고자료 보기), 그 피해는 와인을 즐겨 마시는 소비자들에게 고스란히 전가될 것이다.


06 감자


06-감자.jpg 전 세계에서 가장 즐겨 먹는 주식 중 하나인 감자는 열 스트레스에 특히 민감하다(참고자료 보기). 기온이 상승하면 감자 잎의 광합성 능력이 떨어지고 덩이줄기가 잘 생성되지 않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감자의 주산지인 남미 안데스 산맥 지역에서는 30년 전 해발 2800~3500미터에서 재배하던 감자를 이제는 4000~4200미터에서 재배하고 있다. 이곳 주민들은 8000여 년간 이어진 감자 재배 역사상 가장 큰 위협 요인으로 기후변화를 꼽고 있다(참고자료 보기).

 

07 땅콩버터


07-땅콩버터.jpg 땅콩의 재배 조건은 까다로운 편이다. 여름에 비가 제때 그치지 않으면 땅콩을 수확하기가 어려우며, 가뭄이 발생하면 땅콩 줄기가 말라붙고 땅콩에 독성 곰팡이가 퍼진다. 그런데 10년 후 땅콩버터를 만드는 땅콩의 주산지인 미국 남부의 기후는 더 덥고 건조해질 것으로 예상된다(참고자료 보기). 이미 몇 년 전 미국을 덮친 대가뭄으로 땅콩 가격이 40%나 오르는 것을 경험했던 땅콩버터 업계와 소비자들이 기후변화에 긴장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08 해산물


08-해산물.jpg 대기 중 이산화탄소의 양이 늘어나면서 바다에 흡수되는 이산화탄소의 양도 증가하고 있다. 그 결과 바닷물의 pH가 낮아지고 있는데 바다산성화는 탄산칼슘이 몸의 일부를 이루는 조개 등 각종 연체동물과 산호초에 특히 치명적이다. 수온이 상승하고 용존 산소량이 감소하면 물고기의 크기가 작아지고 어류 개체수가 감소하며 질병에 취약해진다. 미국 동북부 지역에서는 기후변화로 온도에 민감한 세균성 질환이 확산되면서 바닷가재 수확량이 급감하기도 했다(참고자료 보기).

 

09 쌀


09-쌀.jpg UN 식량농업기구(FAO)는 21세기에 인구는 계속 증가하지만 농사를 지을 땅과 물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참고자료 보기). 평균 기온의 상승, 이상 고온과 예측하기 힘든 기상 이변은 쌀을 주식으로 하는 여러 나라의 벼농사에 타격을 줄 것이다(참고자료 보기). 미 국무부에 따르면 21세기에 열대 지역에서 쌀을 생산할 수 있는 지역은 절반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참고자료 보기).

 

 

10 아보카도


10-아보카도.jpg 아보카도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그렇지 않아도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아보카드 업계의 사업 전망이 어두워지고 있다. 기온이 오르면 아보카도 열매 크기가 작아지고 지나치게 일찍 성숙하며 병충해가 확산된다(참고자료 보기). 게다가 아보카도 1킬로그램을 생산하는 데에는 같은 양의 토마토를 생산할 때보다 물이 8배나 더 필요하다. 이는 아보카도의 주산지 중 하나로서 최근 몇 년간 극심한 가뭄을 겪었던 미국 캘리포니아와 같은 곳에서는 아보카도를 기르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는 사실을 의미한다(참고자료 보기). 실제로 미국 연구진들은 기후변화 탓에 캘리포니아에서는 아보카도 생산량이 40% 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참고자료 보기).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김희윤 연구원]

출처:기후변화행동연구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기후변화와 에너지+탈핵 목록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상국립대학교 칠암캠퍼스 정문 앞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