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처럼 살며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소통
자유게시판

바람처럼 살며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달래리 작성일18-07-18 20:09 조회749회 댓글0건

본문

언젠가는

 

그대 머문 자리

깊게 파이고

남겨진 것들은

눈물이 됩니다.

 

그 눈물이

바다가 되고

내 가슴은

섬이 됩니다.

 

언젠가는

바람처럼 살며시

언젠가는

소낙비처럼 갑자기

언젠가는

햇살처럼 뜨겁게

내 마음에 오시리라

믿고 있습니다.

 

그리움이 쌓여

기다림으로 이어지고

그 기다림은

또 그리움이 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정문 앞 스타벅스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