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문 조금씩 열어 녹조 없앤다? > 환경뉴스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이슈
환경뉴스

수문 조금씩 열어 녹조 없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탁영진 작성일17-02-15 13:23 조회333회 댓글0건

본문

"수문 조금씩 열어 녹조 없앤다? 언발에 오줌 누기"

[인터뷰] 정민걸 공주대 환경교육과 교수 "완전개방, 수문 철거가 답"

 

오마이뉴스 2017. 2. 15 김종술 기자  

 

이명박 정부가 핵심 정책으로 추진한 4대강 사업이 국민의 세금만 낭비하는 골칫덩어리라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국토부가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과 민홍철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가 이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지난 2년간 정부는 4대강 사업으로 건설된 16개의 보의 수문을 일정 시간 상류부터 하류까지 개방하는 펄스형 방류를 실시했다. 녹조를 제거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수질 개선 효과는 없었다. 오히려 표층의 물이 중층, 바닥층까지 뒤섞이는 문제가 발생했다. 또 녹조가 가득한 강물이 하류와 바다로 유입되면서 해양생태계 파괴 논란까지 발생했다.

 

4대강 사업으로 수질은 개선되지 않았다. 물고기의 떼죽음이 이어졌고, 유해한 남조류가 창궐하는 녹조 현상을 매년 목격했다. 강바닥이 펄층으로 변해 생긴 수질 악화로 인해 농업에 악영향을 끼치기도 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박근혜 정부의 국토부는 4대강 사업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효과도 없이 세금만 더욱 더 낭비하는 대책만 되풀이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원욱 의원과 민홍철 의원이 공개한 국토부의 펄스형 보 운영 시범 결과와 2017년 댐--저수지 최적 연계운영 방안에 대해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 대한하천학회 부회장인 공주대학교 환경교육과 정민걸 교수에게 의견을 들어 보았다.

 

생략

 

기사원문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98546&PAGE_CD=ET001&BLCK_NO=1&CMPT_CD=T001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경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정문 앞 스타벅스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