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살리기 경남 설명회, 중단 > 활동소식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활동
활동소식

4대강 살리기 경남 설명회, 중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09-05-20 11:09 조회1,988회 댓글0건

본문

경남 4대강 살리기 설명회, 환경단체 반대로 중단
09.05.19 15:41 ㅣ최종 업데이트 09.05.20 01:20 icon_artman.gif윤성효 (cjnews)
 

 

IE001054759_STD.jpg
  
시민환경단체들은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 앞에서 "4대강 살리기(안) 지역 설명회" 반대를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 윤성효

국토해양부가 마련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안) 설명회'는 환경단체의 반발로 홍역을 치른 뒤 열렸다. 국토해양부와 경남도는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 앞서 시민․환경단체는 이날 오후 1시30분 창원컨벤션센터 앞에서 '설명회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환경단체 회원들의 설명회장 입장 여부를 놓고 한때 긴장하기도 했다.

 

설명회는 이날 오후 3시에 열리기로 되어 있었다. 주최측은 설명회 시간에 임박해서 참석자들을 입장시켰다. 설명회는 정각 3시부터 시작되었는데, 먼저 국민의례가 진행되었다.

 

국민의례를 마치자 감병만 마산창원진해환경연합 부장이 단상에 올라 '설명회 반대'를 외쳤다. 이어 임희자 마창진환경연합 사무국장 등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거나 '설명회 반대' 종이 피켓과 펼침막을 들고 나왔다. 이에 국토해양부 등 관계자들이 막으면서 한때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환경단체 회원들의 반발이 계속되자 김희국 국토해양부 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 부본부장 등은 방청석에 앉아 있다가 자리를 잠시 피하기도 했다. 곧이어 경찰이 단상과 방청석 사이에 투입되기도 했다.

 

사회자는 설명회 중단을 선언했다. 경찰은 임희자 사무국장과 이보경 마창진환경연합 부장, 차윤재 마산YMCA 사무총장 등을 강제로 설명회장 밖으로 끌어냈다.

 

환경연합 회원들이 반대하자 일부 참석자들은 "들어보려고 왔으니 들어보자"거나 "반대하면 나가면 되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한때 일부 참석자와 환경연합 회원 사이에 욕설이 오고가면서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일부 환경연합 회원 등 20여명은 설명회장 밖에서 피켓을 들고 연좌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설명회 44분만에 재개

 

IE001054850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국토해양부는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안) 경남지역 설명회를 열었다.
ⓒ 윤성효
icon_tag.gif4대강 살리기

설명회는 3시 44분경 재개되었다. 현길원 경남도 기획조정실장은 김태호 경남지사를 대신해 "큰일을 하려면 진통이 따르는 것 같다"면서 "전국 최초로 경남도는 '4대강살리기 민관협의회' 발대식을 가졌고, 김해 하천환경정비지역에 경작농민과 보상 관련 쌍방 협약을 모범적으로 체결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희국 부본부장은 "오늘까지 검토한 내용을 설명하고 주시는 내용을 받아서 마무리하려고 한다"면서 "산이든 강이든 우리 땅과 노력을 기울여서 우리 삶에 기여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주엽 4대강살리기추진본부 기획재정팀장은 "시간이 많이 지체되어 설명은 최대한 간단하게 하겠다"면서 "4대강 살리는 국토 재창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5월 말에 4대강살리기 마스트플렌은 확정할 예정이며, 철저한 발주 준비를 통해 하반기에 착공하고, 4대강 살리기는 2012년에 완공할 예정이다"며 "국가하천과 지방하천에 대해서도 자문을 거쳐 순차적으로 착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물 상영이 진행되었다. 현길원 실장과 강주엽 팀장의 인사말에 이어 영상물이 상영되자 방청석에서는 의사진행발언 등을 통해 문제를 지적했다.

 

방청석에 앉아 있던 이경희 경남진보연합 대표는 "주민의견 들으러 오셨으니까 토론회 하지 말라는 게 주민들의 의견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영상물을 상영하려 하자 한 참가자는 "필요도 없는 영상 꺼버려라"와 "사기 치지 마라"고 외치기도 했다.

 

제해식 전농 부경연맹 의장은 "당신들은 수질 개선한다는데 낙동강의 식수원을 남강으로 옮기는 이유가 무엇이냐, 땅을 파면서 어떻게 식수를 보전한단 말이냐"고 말했다.

 

사회자 "토론 방해되면 강제 퇴거하겠다"

 

IE001054842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국토해양부가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안) 경남지역 설명회'를 열었는데, 환경단체 회원들이 단상에 올라 반대하면서 한때 토론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사진은 차윤재 마산YMCA 사무총장이 경찰에 의해 끌려 나가면서 항의하는 모습.
ⓒ 윤성효
icon_tag.gif4대강 살리기

IE001054840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국토해양부가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안) 경남지역 설명회'를 열었는데, 환경단체 회원들이 단상에 올라 반대하면서 한때 토론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사진은 이보경 마산창원진해환경연합 부장이 경찰에 의해 토론회장 밖으로 끌려 나오는 모습.
ⓒ 윤성효
icon_tag.gif4대강 살리기

사회자는 "토론에 방해되는 행동을 하면 강제 퇴거 조치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토론회는 옥치율 부산대 교수 사회로 진행되었다. 지정된 발제자의 발언 시간은 2분만 할애되었다.

 

이홍기 경남도 민자사업단장은 "경남이 마지막 설명회인데, 국토부의 마라톤 추진에 감사드린다"면서 "경남도는 반복되는 홍수에 주안점을 두고 있고, 지역의 특성에 맞는 발전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낙동강은 가고 싶어도 가지 못했는데, 접근성을 높여 가까운 낙동강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기영 진주산업대 교수는 "보를 만들게 되면 상당히 긴 정체구간이 생겨나고, 생태계를 고려하면 하천을 살리자는 취지와 멀어져 간다"면서 "수질 악화가 초래되기에 재고해야 하고, 보가 설치되어 지하수위가 높아지면 농작물 경작에도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인식 녹색경남21추진협의회 상임회장은 "낙동강을 20여년간 살펴보았다"면서 "낙동강 경관이 좋은데, 준설을 해야 할 곳과 하지 말아야 할 곳을 구분해야 하고, 홍수는 준설해서만 가능한 게 아니라 물을 분담해야 하는 정책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희 경남발전연구원 원장은 "개인이 하는 사업이 아니고 국가가 하는 사업이니 법에 맞느냐와 예산이 마련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계획에 보면, 문화재발굴을 어떻게 할 것인지, 하천법 등의 관계 법령이 정비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동근 경상대 교수는 "오염원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는 취지로 짧게 말했다.

 

최광수 광득종합건설 회장은 "4대강 살리기 관련 공사는 거의 대부분 서울경기지역 업체가 맡고 있지만 지역 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지역 업체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은태 낙동강살리기 경상남도 민관추진협의회 공동대표는 "국가와 자치단체에서 홍보가 부족했다"면서 "도랑 치고 가재 잡는 사업이 될 수 있는 사업이 도랑 치고 꾸중물만 일으킬 것이라고 하는데, 일석삼조가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홍보에 배려를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여러 지적사항을 들은 뒤 정부 측 관계자들은 답변하기도 했다. 강주엽 팀장은 "이 계획은 확정된 게 아니다"며 "지역 건설업체의 참여 비율을 확대하되, 복잡한 공정이 있을 수 있어 특성을 봐서 지방업체가 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 구간에 한해 참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이행우 농민수산식품부 사무관과 김영훈 환경부 과장, 조효상 문화관광부 과장이 참석해 답변하기도 했다.

 

IE001054805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정부는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 설명회'를 열었는데, 환경단체 회원들이 단상에 올라 반대하면서 토론회가 중단되었다.
ⓒ 윤성효
icon_tag.gif4대강 살리기

IE001054808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정부는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 설명회'를 열었는데, 환경단체 회원들이 단상에 올라 반대하면서 토론회가 중단되었다.
ⓒ 윤성효
icon_tag.gif4대강 살리기
IE001054846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국토해양부가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안) 경남지역 설명회'를 열었는데, 환경단체 회원들이 단상에 올라 반대하면서 한때 토론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사진은 환경연합 회원들이 단상 위에 올라가 있자 경찰이 앞에 서 있는 모습.
ⓒ 윤성효
icon_tag.gif4대강 살리기

IE001054843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국토해양부가 19일 오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대강 살리기 마스트플렌(안) 경남지역 설명회'를 열었는데, 환경단체 회원들이 단상에 올라 반대하면서 한때 토론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활동소식 목록

Total 2,016건 11 페이지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정문 앞 스타벅스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